디어클라우드

Dear Cloud

10 Fans
Cloud Records
Modern Rock

다음 공연

예정된 공연이 없습니다.

소개글

Five member group, 'Dear Cloud' was formed in 2008 in the underground music area of Seoul, Hongdae. They started off experimenting with acoustic sounds minus the drums, just piano, acoustic guitars, bass, vocals minimalism.

Composed of five members – vocalist Nine, guitarist Yong Rin, bassist Elang, keyboardist Jung Ah, and drummer Gwang Suk, the band mates during their hiatus, kept themselves busy performing at various gigs at Hongdae District in Seoul, composing music, and even publishing a travel essay book. Dear Cloud is a sophisticated band who possess a very natural strength in their music.

(mwave.interest.me/kstar)용린 (Yong-Rin) - 기타
나인 (Nine) - 보컬
이랑 (Elang) - 베이스 기타
정아 (Jung-A) - 키보드
광석 (Kwang-Suk) - 드럼


- - 더 이상 오버그라운드와 언더그라운드의 구분이 무의미해진 작금의 음악 씬에서 과거에 비해 스타일적으로 훨씬 완성도 있는 밴드와 아티스트들이 자주 눈에 띄는 모습은 음악 시장의 미래를 긍정적으로 보게 되는 한줄기 빛이 아닐 수 없다. 90년대 말 이후 대형 밴드의 명맥이 단절된 듯 보였던 (소위 홍대로 대표되는) 인디 씬에서도 근래들어 음악적인 완성도 뿐 아니라 자기만의 아이덴티티를 갖춘 밴드들이 여럿 등장하고 있는데, 그 중 본작의 주인공 디어 클라우드는 단 몇 차례의 공연만으로 음악 관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대표적인 대어이다.

- 2005년 가을, 비슷한 음악적 취향을 가진 기타리스트 용린(Yong-Rin)과 보컬리스트 나인(Nine)의 만남으로 디어 클라우드의 청사진이 그려졌다. 기타와 보컬 위주의 단촐한 어쿠스틱 공연을 통해 가능성을 공감한 이들은 본격적인 밴드 음악에 대한 열망을 갖게 됐고, 주위 지인들의 소개로 베이시스트 이랑(Elang), 키보디스트 정아(Jung-A), 드러머 동훈을 만나며 의기투합, 클럽 씬에 뛰어 들게 된다. 일주일에 네 번의 라이브를 치러낼 정도로 치열한 활동을 펼쳐가던 중 동훈의 갑작스런 군입대로 본의 아니게 휴지기를 가질 수 밖에 없었고, 새로운 곡 작업에 몰두하며 내실을 다지던 즈음 새로운 드러머 광석(Kwang-Suk)을 만나면서 현재의 라인업을 확정하게 된다. 홍대 인근 클럽 공연을 필두로 부천 영화제 시네락 나이트, 루시드 폴의 연말 공연, 사운드 데이, 민트 페스타 등 크고 작은 무대에 참여한 이들은 여느 팀보다도 관객들의 놀라운 피드백을 경험하게 된다. 음악성 뿐 아니라 대중적인 요소까지 겸비한 디어 클라우드는 신인답지 않은 카리스마까지 발산하며 단숨에 2006년 클럽씬 최고의 신인으로 떠올랐고, 수많은 레이블들의 오퍼와 구애 끝에 평소 이들이 존경해온 유희열, 루시드 폴이 소속된 토이뮤직(Toy Music)과 전격 계약, 본격적인 데뷔 앨범 작업에 착수한다.

- ‘준비된 신인’이라는 평에 걸맞게 이들의 데뷔 앨범은 비교적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공연을 통해 끊임없이 다듬어온 다양한 레파토리들은 레이블의 전폭적인 지원에 힘입어 특별한 조율 없이 녹음됐고, 이미 각자의 필드에서 적지 않은 경험을 쌓아온 만큼 다양한 실험들을 시도했다. 작은 난관에 봉착할 때면 여지없이 선배 뮤지션들의 적극적인 조언이 더해지면서 이들에게 남겨진 유일한 고민은 웰메이드 사운드를 위해 후반작업에 좀 더 시간을 투자하는 정도에 지나지 않았다. 기획, 녹음, 믹싱 4개월과 수정 작업 4개월 등 총 8개월의 진행을 통해 디어 클라우드의 데뷔 앨범은 마침내 세상 빛을 보게 된 것이다.

- 넬(Nell)을 연상케하는 우울한 호흡과 무드, 이상은과 비견될 정도의 중성적인 매력이 돋보이는 여성 보컬 나인(Nine), 어쿠스틱 사운드에 기초를 두고 있지만 파워풀한 면모 또한 견지한 사운드... 디어 클라우드를 수식하는 복합적인 특징들은 선배 아티스트들을 단숨에 서포터스로 흡수하기에 충분한 이유들이었다. 사제지간이기도 한 피아니스트 정원영은 기술적인 조언을 아끼지 않았고, 앨범 작업에 눈코 뜰 새 없던 토이 유희열은 음반의 웰메이드사운드에 적극적인 지원과 고민을 떠안았었다. 스위스 유학 중인 루시드 폴 까지도 이메일을 통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으로 응원을 해주었다. 심지어 큰 연관성이 없어보이는 싱어송라이터 이적까지도 디어 클라우드의 음악에 반해 조력자를 자처했다. 이들의 공통적인 생각은 다름 아닌 ‘오랜만에 등장한 스타급 신인이 제대로 갈 수 있는 길을 터주자’라는 것.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신인 밴드 디어 클라우드는 선배들의 넘치는 후원과 스타 뮤지션을 다시 만날 수 있다는 바램 까지 등에 업고 남다른 기대감을 증폭 시키고 있는 중이다.

수정 권한을 가지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